해외안전놀이터메이저사이트추천파워볼마틴공식 하는방법 잘하는법

김종인 “코로나·불공정 파워볼마틴프로그램 바이러스와 사투,
문재인 대통령이 법무부 장관 정리해야”
주호영 “당직 사병 명예 훼손하고 겁박,
여당 황희 의원 국회 윤리위 제소할 것”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메이저사이트추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4일 “문재인 정부 들어 법무부 장관이 ‘불공정 바이러스’의 슈퍼 전파자가 되고 있다”며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싸잡아 비판했다. 그는 “불공정 특혜 논란의 최종 종착역은 대통령”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의 결단을 다시 한 번 촉구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나눔로또파워볼하는법 열린 비대위원 회의에서 “지금 우리나라는 코로나와 불공정 바이러스라는 두 개의 바이러스와 사투를 벌이고 있는 것 같다”며 “전 법무부 장관은 교육, 현 법무부 장관은 군 복무에서 불공정 특혜로 민심의 역린을 건드리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추 장관이 진정성 없는 사과를 하고 이번 사태를 덮고 가려는 것은 국민을 이기겠다는 발상”이라며 “대통령이 이번 사태에 대한 명확한 입장 밝히고 민심 눈높이에 맞춰 법무부 장관을 정리해야 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또 추 장관 라이브배팅노하우 아들의 휴가 미복귀 의혹을 처음 제기한 당직 사병의 실명을 강조하며 범죄 혐의자처럼 언급한 여권의 태도에 대해서도 쓴소리를 냈다. 김 위원장은 “여당은 ‘단독범’, ‘공범’ 운운하며 엄마 찬스에 의한 황제 군 휴가를 제보한 청년의 실명까지 공개해, 사태 해결은커녕 성난 민심에 기름을 붓고 있다”며 “정부 여당이 불공정 바이러스에 집단 감염됐다는 비판의 목소리가 매우 높다”고 말했다. 이어 “현 정부 들어 공정의 사전적 정의도 바뀌었다는 지적까지 나오고 있다”면서 “남이 하면 반칙과 특권이고 자신들이 하면 공정이라는 궤변이 일상화하면서 국민을 무서워하지 않는 괴물 정권으로 변질되고 있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어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당직 사병의 실명을 공개하며 ‘단독범’으로 지칭한 더불어민주당 황희 의원을 국회 윤리위원회 제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황 의원이 공익 제보를 한 당직 사병을 단독범이네 공범이네 범죄자 취급하면서 명예 훼손하고 겁박했고, 아니나 다를까 좌표를 찍으니까 득달같이 달려들어 인격을 비난하고 겁박하는 상황을 목도하고 있다”며 “당직 사명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하고 겁박한 황희 의원을 국회 윤리위에 제소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전날 추 장관이 페이스북에 올린 유감 표명에 대해서는 수사 가이드라인을 제시한 것이라고도 비판했다. 주 원내대표는 “법무부 장관이 ‘딱히 절차를 어길 이유가 전혀 없었다’고 하면 수사하는 검찰은 그 말을 가이드라인으로 받아들이지 않겠나”라고 비판했다.

노현웅 기자 goloke@hani.co.kr

▶더불어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언론, 한겨레 구독하세요!
▶네이버 채널 한겨레21 구독▶2005년 이전 <한겨레> 기사 보기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